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김선호 논란 뒤집히나..."부모에게 소개하고 미역국 끓여줘"

입력 2021-10-26 14:35:03 수정 2021-10-26 14:35: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김선호가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하며 사생활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가 사실과 다른 주장을 폈다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디스패치는 김선호와 전 여자친구 A씨의 지인 인터뷰 및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일전에 A씨가 주장했던 이야기들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감지되는 내용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선호와 A씨는 지난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만나 지난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교제했다. 이후 3월 중순에 김선호는 A씨가 이혼했다는 사실을 알게됐지만 친구에게
“그 사람이 좋아서 만났으니까 그냥 사귈래”라며 “부모님은 걱정하시겠지만 이혼녀라고 달라질 건 없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또 A씨는 폭로글에서 “밖에서는 손도 못 잡고 걸을 만큼 연애도 숨어서 했다”라고 밝혔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동물원과 놀이공원을 가고, 반려견에 있는 펫카페를 방문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다른 남자를 만나고 김선호에게 거짓말을 했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김선호는 친구에게 메시지로 “어제 새벽에 (A씨가)거짓말을 해서 걸렸다”라며 “예전에 한 번만 봐준다고 했는데, 남자있는 자리에 가놓고 안간 척 거짓말을 하다 걸렸다”라고 털어놨다.

김선호는 “클럽에 가도 되고, 남자 있는 자리 가는 것도 질투 안하니 솔직히만 얘기하고 집에 도착했을 때 문자만 남겨주라고 했는데 이걸 어겼다”라며 “(A씨가)촬영이 일찍 끝나서 집에서 잔다고 하길래 집에 선물을 들고 갔더니 (A씨가)없었다. 열받는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A씨는 김선호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보내 용서를 구했고 김선호는 이를 받아들여 다시 만났다. 이후 이들은 올해 4월까지 만나다 5월에 헤어졌다.

김선호의 후배 B씨는 인터뷰를 통해 ‘낙태 후 김선호의 태도 변화’에 대해서 반박했다. 그는 “A씨가 7월 24일에 임신 사실을 확인하고 김선호에게 전화를 했다”라며 “A씨는 김선호가 ‘쓰레기 답변을 보냈다’라고 말했지만, 김선호는 처음에 ‘잘된 일’이라고 축하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겁이 났던 것 같은지 서로 안타깝지만 보내주자고 합의를 했고, 내게 조심스럽게 부탁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내가 누나(A씨)와 병원에 간 동안, 형(김선호)은 미역국 재료를 사러 다녔다”라고 덧붙였다.

B씨는 “아이를 떠나보낸 건 사실이니 사랑했던 사람이라 애를 쓴 것 같다. 전국민이 보는 앞에서 사생활로 싸우고 싶지 않다고 하더라. 그래서 대응 대신 사과를 한 것”이라고 했다.

또 A씨의 친구 C씨는 인터뷰에서 “A는 선호 부모님과 가깝게 지냈고, 선호는 A에게 믿음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혼자 있을 때 외롭지 말라며 시바견 ‘호아’도 입양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A씨의 지인 D씨는 A씨가 “크리스마스에 700만 원 짜리 명품백을 사는 등 사치와 씀씀이가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라며 “개인 카드로 끊고 김선호에게 입금 받았다. 자랑을 했으니 (친구들이) 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은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A씨가 폭로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이에 김선호는 사흘만에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줬다”며 사과했고 A씨는 김선호에게 사과를 받았다는 글을 올렸으나 지인들의 반박과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김선호의 소속사 측은 디스패치 보도에 대해 “죄송하다.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0-26 14:35:03 수정 2021-10-26 14:35:03

#김선호 , #미역국 , #김선호 논란 , #배우 김선호 , #사생활 논란 , #디스패치 , #김선호 여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