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수험생 기억력 증진‧심신안정? 부당광고 194건 적발

입력 2021-11-11 11:02:03 수정 2021-11-11 11:02: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수험생을 대상으로 거짓‧과장 광고를 일삼은 온라인 판매 사이트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험생 대상 ‘기억력‧면역력 증진’, ‘심신안정’, ‘총명탕’ 등의 내용을 광고한 판매 사이트 1,016건에 대한 부당광고 여부를 지난달 20일부터 25일까지 집중 점검한 결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194건을 적발해 사이트 차단과 행정처분을 요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다가오는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앞서 학부모와 수험생의 불안심리를 이용해 식품‧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거짓‧과장 광고 등 부당 광고 행위가 늘어남에 따라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거짓·과장광고 87건(44.8%)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55건(28.4%)▲일반식품 등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27건(13.9%) ▲질병 예방‧치료에 대한 효능·효과 광고 15건(7.7%) ▲건강기능식품임에도 사전에 자율심의를 받지 않았거나 심의 받은 내용과 다른 광고 9건(4.7%) ▲소비자 기만 광고 1건(0.5%)이다.

건강기능식품에 ‘수면 수험생 숙면’, ‘수험생 건강 면역력’ 등 식약처로부터 인정받지 않은 기능성을 광고



식약처는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등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적발된 부당 광고에 대해 자문했다.

검증단은 수험생에게 “식품을 구매할 때 ‘기억력 개선’ 등 부당한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으며, “수험생의 건강을 위해서는 근거가 불확실한 약물에 의존하는 것보다는 영양소가 균형잡힌 음식을 섭취하고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11 11:02:03 수정 2021-11-11 11:02:03

#심신안정 , #부당광고 , #수험생 , #기억력 , #수험생 기억력 , #수험생 대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