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만5세까지 교육체계 개편 제안

입력 2021-11-25 16:27:41 수정 2021-11-25 16:27: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만0~3세와 만4~5세 교육 체제 개편을 제안했다. 만0~3세는 어린이집에, 만4~5세는 유아학교 즉 유치원에 다니며 유아학교 진학을 의무화하자는 내용이 골자다.

조희연 교육감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고 "유아 의무교육 시행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새로운 교육체제를 위한 첫걸음으로 국가적 교육의제로서 만 4~5세 유아 의무교육을 제안한다"고 했다.

현재 만3~5세 유아의 경우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중에 선택해 진학하며,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해당 연령대 유아의 학습 격차를 줄이기 위해 공통의 누리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희연 교육감은 만0~3세는 어린이집에서 보육중심의 교육과정으로 선택의 여지를 주고, 만4~5세는 유아학교를 의무적으로 다니도록 체계를 바꾸자고 주장했다.

조 교육감은 "만 3~5세 공통과정인 누리과정을 시행했지만, 현재 유치원과 어린이집으로 이원화해 운영하고 있다. 다양한 유치원과 어린이집 내에서 발생하는 교육 편차도 크다"며 정책 제안 이유를 말했다.

이날 조 교육감은 초등학교 1학년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제한하는 방안도 발표했다. 학생들에게 심리적 및 정서적으로 안정된 환경을 지원하고 교실 내 밀집도를 낮춰 개별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그는 "초1 학급당 학생 수 20명 이하 정책은 우리 학생들이 개개인의 소질과 특성을 최대한 발현해 미래사회에 적합한 인재로 성장하도록 하는 최소한의 조건이며 교육적 배려"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11-25 16:27:41 수정 2021-11-25 16:27:41

#서울시교육감 , #조희연 , #의무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