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남아공발 새 변이 등장…"델타보다 강력할 가능성 높아"

입력 2021-11-26 16:26:09 수정 2021-11-26 16:26: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델타 바이러스보다 더욱 강력할 것으로 보이는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종이 발견돼 각국이 긴장하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BBC, 더타임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사흘 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이 새로운 바이러스는 세포 침투의 '열쇠'라고도 표현되는 스파이크(돌기) 돌연변이가 델타의 배에 달한다.

새롭게 등장한 이 변이 바이러스는 코로나바이러스의 표면에 뾰족하게 튀어나온 스파이크 단백질에 30개가 넘는 돌연변이를 보유하고 있다. 확산력이 높기로 유명한 델타 변이의 스파이크 단백질 돌연변이는 16개였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우리몸에 들어와 숙주 세포와 결합하는 방식으로 침투한다. 이 과정에서 돌연변이 세포들은 숙주 세포를 여는 열쇠 역할을 한다.

델타 변이는 16개의 열쇠를 갖고 면연 세포로 잠긴 세포 문을 연다. 하지만 이번 변이는 무려 32개의 열쇠로 면역 세포를 해제시키려 한다는 점에서 잠재적 위험성이 크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소속의 한 바이러스 학자는 신종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끔찍한 스파이크의 윤곽"이라고 평가했다.

영국의 저명한 감염병 전문가 라미 굽타 교수는 "델타 변이는 높은 전파력과 중간 정도의 면역 체계 침투력을 보유했다면, 새로운 변이는 잠재적으로 전파력과 침투력 모두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새로운 변이에 대한 사람들의 우려가 커지자 26일 긴급회의를 열어 이 바이러스에 대한 이름을 정하고 '주요 변이'로 분류할지 논의할 방침이다.

현재 WHO가 주요 변이(우려 변이)로 지정한 변이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 등 4종류가 있고, 그보다 한 단계 낮은 기타 변이(관심 변이)로는 에타, 요타, 카파, 람다, 뮤 등 5종류가 있다.

이 때문에 외신들은 이번 변이가 그리스 알파벳 순서상 '누'(ν·nu) 변이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많다고 해서 우리 몸에 반드시 해롭다고 볼 수 없다는 의견도 있다. 이들 돌연변이 각각의 역할이 어떤지를 파악해 봐야 한다는 주장이다.

예를 들어 델타 변이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E484Q, L452R 돌연변이가 동시에 나타났는데, 이러한 이중 변이는 알파 변이에 있는 N501Y보다 전파력이 강해 델타 변이를 전 세계로 퍼지게 하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새로운 변이에서 발견된 30개가 넘는 돌연변이 중 일부는 다른 변이 바이러스에서 이미 발견됐던 것이고, 완전히 새로운 것도 있다. 이들이 어떤 역할을 할지는 아직 확실히 알 수 없다.

실험실에서의 결과와 달리 세상에 실제로 퍼졌을 때는 우려할 만한 수준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는 경우도 있어왔다.

베타 변이가 처음 등장했을 당시 전염성과 면역반응 저하 돌연변이가 모두 포함되어 있어 세계가 긴장했지만 다행히 널리 확산되지 않았다.

이번에 등장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는 아직 남아공에서 주로 발견되고 있다.

BBC에 따르면 현재 남아공에서 나온 감염자 수는 77명이며, 남아공 인근 보츠나와 홍콩에서 각각 4명, 2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남아공은 현재 백신 접종 완료율이 4분의 1도 되지 않기 때문에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에서는 어떤 양상으로 전개될 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새로운 변이는 기존 변이 바이러스보다 너무 많은 변이가 일어나므로, 처음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원조 코로나바이러스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BBC는 설명했다.

즉, 원조 코로나바이러스에 초점을 두고 만들어진 현재 백신이 새로 나타난 변이 바이러스에 전혀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1-26 16:26:09 수정 2021-11-26 16:26:09

#변이바이러스 , #코로나바이러스 , #델타 , #스파이크단백질 , #세계보건기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