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인적 드문 도로에 4살 딸 버리고 간 30대 친모 체포

입력 2021-11-29 13:20:02 수정 2021-11-29 13:2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터넷 게임에서 만난 남성과 함께 4살 딸을 도로에 버리고 간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3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6일 오후 10시께 경기 고양시의 한 도로에서 4살인 C양을 차량 밖으로 내리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인터넷 게임을 통해 만나 알고 지낸 B씨의 승용차를 타고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C양이 혼자서 울고 있는 것을 발견한 행인이 경찰에 신고했고, C양은 친부에게 인계됐다.

경찰은 C양이 유기되기 전 행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친모인 A씨와 B씨가 함께 있었던 정황을 확인하고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유기 혐의에 대해 인정했으나 정확한 범행 동기는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며 "다른 학대 혐의가 있는지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29 13:20:02 수정 2021-11-29 13:20:02

#친모 , #체포 , #유기 혐의 , #아동복지법상 유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