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만삭의 뉴질랜드 국회의원, 자전거 타고 병원 가 출산

입력 2021-11-29 17:29:07 수정 2021-11-29 17:29: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뉴질랜드의 여성 국회의원이 만삭의 몸으로 자전거를 타고 가 병원에 간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CNN과 영국 가디언 등은 뉴질랜드 녹색당 소속 줄리 앤 진터 국회의원이 28일(현지시간) 새벽 둘째 자녀 출산을 위해 자전거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진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전 3시4분에 우리 가족은 새로운 구성원을 맞이했다"며 딸을 출산한 소식을 전했다.

이어 "진통이 온 채로 자전거를 탈 계획은 없었지만 그렇게 됐다"며 "병원에 가기 위해 오전 2시에 집을 나섰을 때는 진통이 그렇게 심하지 않았다"고 자전거를 타게 된 경위를 밝혔다.

평소 자전거 타는 것을 즐기는 진터 의원은 지난 2018년 첫째 아들 출산 때에도 자전거를 타고 병원에 간 전력이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29 17:29:07 수정 2021-11-29 17:29:07

#뉴질랜드 , #국회의원 , #자전거 , #만삭 , #병원 , #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