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코로나19로 10세 미만 첫 사망자 발생

입력 2021-11-30 10:27:31 수정 2021-11-30 10:47: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30일 위중증 환자가 이틀만에 다시 최다치를 경신했다. 또 10세 미만 연령대에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천3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44만7천23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는 277명 줄었으나, 월요일 발생 기준(발표일 기준 화요일)으로는 최다치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629명)보다 32명 증가한 661명이다. 지난 23일부터 엿새 연속(549명→586명→612명→617명→634명→647명) 최다치를 기록하다 전날 다소 줄었으나,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위중증 661명 중 556명이 60대 이상으로 전체 위중증 환자 가운데 고령층 환자 비율이 84%에 달했다. 그 밖에 50대 60명, 40대 25명, 30대 15명, 20대 1명, 10대 3명, 10세 미만도 1명이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44명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3천624명이다.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1%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한 이달 1일 0.78%였던 누적 치명률은 연일 30∼50명대 사망자가 쏟아지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망자 중 26명은 80세 이상, 8명은 70대, 7명은 60대, 2명은 50대다. 특히 0∼9세 연령대에서도 처음 사망자가 1명 나와 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1-30 10:27:31 수정 2021-11-30 10:47:36

#코로나 , #사망자 , #사망자 발생 , #10세 미만 사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