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병상 부족에 코로나19 확진자 재택 치료

입력 2021-11-30 15:33:45 수정 2021-11-30 15:33: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관련 ‘단계적 일상회복의 지속을 위한 의료 및 방역 후속대응 계획’을 발표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 장관은 지난 2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합동 브리핑에서 "모든 확진자는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하되, 입원요인이 있거나 감염에 취약한 주거환경 등 특정한 사유가 있을 때만 입원치료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확진 판정을 받으면 관리의료기관을 연계해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필요한 재택치료 키트(산소포화도 측정기, 체온계, 해열제, 소독제)를 제공받게 된다.

권 장관은 "위중증 환자 증가는 중환자 병상 가동률 상승, 병상배정 대기 증가로 이어져 의료대응체계가 점차 한계 상황에 가까워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향후 단계적 일상회복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위험요인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의료 및 방역 후속대응 계획을 수립하게 됐다"고 했다.

다만 재택치료 시 동거인 등 공동 격리자의 격리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병원 진료, 폐기물 중간 배출 등 필수 사유에 대해서는 외출을 허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확진자를 돌보기 위해 다른 가족이 출근이나 등교를 원칙적으로 못하게 되면서 불만이 제기되자 정부가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30일 "현재로서는 생활지원비 확대 외에는 별도 지원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면서 "학생이면 결석 처리가 되지 않도록 교육부를 통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11-30 15:33:45 수정 2021-11-30 15:33: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