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연말 강남·홍대·이태원에 '올빼미버스' 운행

입력 2021-12-02 11:28:13 수정 2021-12-02 11:28: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12월 한달 간 심야시간대에 혼잡한 지역으로 꼽히는 강남역, 홍대입구, 이태원 등을 경유하는 '올빼미버스' 3개 노선을 신설해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택시 승차난이 가장 심각한 강남, 홍대, 종로 3곳엔 금요일 밤마다 택시조합과 협력해 '임시 택시승차대'를 설치·운영한다. 조합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공급 확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시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식당 등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되고, 연말연시를 맞아 시민들의 이동이 증가함에 따라 버스와 택시를 중심으로 심야시간대 안전한 귀가와 이동 편의를 지원하기 위해 대중교통 대책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올빼미버스는 오늘부터 내년 1월 1일까지 한시적으로 노선 시설과 차량 추가 투입을 통해 기존 9개 노선, 총 72대 → 12개 노선, 총 95대로 확대 운행한다.

신설되는 3개 노선은 △N840(남태령역~사당역~강남역~이태원) △N852(신림동~사당역~강남역~건국대) △N876(은평공영차고지~홍대입구역~영등포역)이다. 화요일~토요일(일·월요일 제외) 주 5일 운행된다. 요금은 기존 노선과 동일한 2,150원이고, 배차 간격은 노선별로 약 35분~45분이다.

시는 승차거부 민원신고와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유동인구, 택시 승차거부 다발지역, 기존 올빼미버스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노선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노선에 없었던 이태원역을 포함시켰고 심야시간대 가장 혼잡한 강남역, 사당역, 건대입구역, 홍대입구역, 영등포역 등 주요 지하철역과 상업지역에 추가 노선을 배치했다.

기존에 운행 중인 9개 노선 중 8개 노선(N13, N15, N16, N26, N30, N37, N61, N62)에는 노선별 1~2대, 총 13대 버스를 추가 투입한다. 더불어 배차 간격도 5분 이상 단축시켰다.

시는 올빼미버스 노선별 운행현황과 혼잡도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탄력적 수요 관리를 통해 혼잡도를 관리할 계획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민들이 심야 시간에도 안전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올빼미버스를 확대 운행하고 택시업계와 협력해 심야 택시 공급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02 11:28:13 수정 2021-12-02 11:28:13

#올빼미버스 , #이태원 , #연말 , #강남 , #홍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