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40대 이상 출입금지?, 노키즈에 이은 노OO존의 등장

입력 2021-12-02 10:12:36 수정 2021-12-02 12:50: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서울에서 영업중인 한 카라반 야영장이 마흔 살 이상 연령대의 이용객은 받지 않는다고 공지해 노키즈존을 이어 차별 논란에 부딪히고 있다.

업체는 이에 대해 "고성방가, 과음을 사전 차단하자는 차원이다"며 "2030여성·커플 취향에 맞춘 캠핑장 콘셉트도 중년팀에게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가족 단위로 온 손님은 40대 이상이어도 가능하지만 되도록 예약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처럼 특정 연령대의 출입을 금지키시는 영업장이 늘어나고 있는데 최근에는 중학교 2학년 이하 청소년의 입장을 막는 스터디카페, '노중년존', '노시니어존' 등 다양한 '노OO존'이 곳곳에 나타나고 있다.

업주들은 고객이 다른 고객에게 피해를 주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조처라고 말한다.

그 사례로 2019년 '49세 이상 정중히 거절합니다'라는 문구를 안내한 음식점주는 당시 일부 중장년층 손님의 성희롱을 견디기 힘들어 결정한 사안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노OO존'은 아직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2017년 국가인원위원회가 '노키즈 식당은 부당한 차별'이라고 결론 지었지만,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지 않은 현재로선 이를 제지할 법적 근거가 없다.

일각에서는 '노OO존'이 배제와 분리의 습관화를 가져오지 않을까 우려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유튜브 영상 촬영 금지 같이 업장의 영업을 방해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게 아닌, 나이를 기준으로 손님에 제한을 두는 행위가 정당하다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윤인진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과거 미국은 흑인 등 유색인종이 백인 전용 업소에 드나들지 못했는데, 자신들만의 공간을 위해 누군가를 배척한다는 점에서 같은 논리"라고 지적했다.

또 김도균 제주대 사회학과 교수는 "노키즈존이 용납된다면 노시니어존도 나올 수밖에 없다"며 "어린이·어르신을 인격적 주체로 인정하지 않는 사회에선 '노장애인존'이 출현해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노OO존이 등장한 데에는 자신이 지불한 비용만큼 온전한 권리를 누리고 싶어하는 분위기가 반영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희대 사회학과 이고운 교수는 "소비자 권리와 다른 기본권 충돌 시 전자가 더 인정받는 세태를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집단 나누기 현상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02 10:12:36 수정 2021-12-02 12:50:26

#차별 , #노키즈존 , #야영장 , #출입금지 , #차별금지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