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6일부터 수도권 6인·비수도권 8인 제한

입력 2021-12-03 09:37:20 수정 2021-12-03 09:37: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다음주부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현재까지는 수도권에서 최대 10인, 비수도권 최대 12인의 인원 제한이 적용 중이다.

김 총리는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를 전면적으로 확대 적용하고자 한다”며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그는 “방역패스 확대 시행과정에서 전자출입명부 설치 비용 등이 영세한 업체에는 부담이 될 수 있다. 조금이라도 이러한 부담을 덜어 드릴 수 있는 방안을 관계부처간 논의를 거쳐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실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일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계획이다.

또 18세 이하 청소년의 확진자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찾는 대부분의 시설에도 '방역패스'를 적용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03 09:37:20 수정 2021-12-03 09:37:20

#비수도권 , #수도권 , #인원 제한 , #방역패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