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계약금 받아놓고 먹튀?"…서비스 매칭 플랫폼 사기피해 늘어

입력 2021-12-07 09:53:32 수정 2021-12-07 09:53: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테리어, 개인 레슨 등 일상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해 줄 전문가와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가 인기를 얻고 있지만, 최근 이런 매칭 플랫폼을 통해 사기를 당했다는 이들이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A씨는 지난 10월 각 분야의 '숨은 고수'를 찾아준다는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인테리어 업자를 검색했고, 플랫폼에 등록된 업자 몇 명으로부터 견적서를 제시 받았다.

A씨는 그 중 한 명인 B씨의 견젹을 선택해 인테리어 공사를 맡기기로 하고 지난달 계약서를 작성했다.

B씨는 업계 관행이라며 인테리어 전체 계약금의 50%인 150만원을 선입금 해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A씨가 입금을 하자 B씨는 연락을 끊어버렸다.

작성된 계약서에 특약으로 명시된 선수금 환불을 받고자 한 A씨는 B씨에게 여러 차례 문자 메시지를 보내 선수금을 돌려달라고 요청했지만, 일주일이 넘도록 묵묵부답이었다.

이것이 사기라고 생각한 A씨는 B씨와 매칭을 도운 플랫폼 고객센터에 문제를 제기했으나 이미 B씨는 플랫폼을 자진 탈퇴하고 연락도 닿지 않는 상태였다.

플랫폼 측은 한국소비자원이나 공정거래위원회 등 외부기관에 직접 조정을 신청하란 답변을 내놨다.

A씨는 고객센터의 권유대로 소비자원에 피해를 신고하고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소비자원에서 확인한 결과 B씨의 사업자등록번호가 유효하지 않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A씨는 결국 경찰에 고소장을 냈고, 알고 보니 B씨는 이미 여러 건의 사기로 고소를 당한 상태였다.

A씨는 B씨에게 고소 접수를 알리고 나서야 선수금을 돌려받을 수 있었다.

A씨는 7일 "플랫폼에 등록된 서비스 제공자가 믿을 수 있는 전문가인 것처럼 플랫폼 측이 광고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소비자들이 사기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플랫폼 측은 위험성을 적극적으로 알리지 않을 뿐 아니라 문제가 발생하면 책임을 회피하는 데에만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이미 인터넷에는 A씨처럼 매칭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거래했다가 사기 피해를 입었다는 사례가 많이 올라와 있다. 특히 계약금이 크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후 수요가 증가한 인테리어 관련 사기가 많다.

저렴한 가격의 견적서를 보여준 뒤 공사 도중 추가금액을 요구하고, 의뢰인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 공사가 완료되기도 전에 연락을 끊는 등 소비자를 곤란하게 만드는 사례가 적지 않다.

또 부실공사를 한 뒤 플랫폼을 탈퇴하고 잠적해버리는 업자도 있다.

하지만 플랫폼 측의 사업자 검증 작업은 사업자등록증을 확인하는 정도에서만 이뤄지고 있어 악덕 업체를 걸러내기에는 부족한 실정이다.

플랫폼 업체 측은 "안전거래 이용시 계약금까지 안전하게 주고받을 수 있도록 최대 30회까지 분할결제를 지원하고 있으며, 최대 1천만원까지 보호받을 수 있는 보증제도도 운영 중이다"면서 서비스 제공자의 사업자등록증 검증 절차를 강화하는 등 소비자들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07 09:53:32 수정 2021-12-07 09:53:32

#매칭 , #서비스 , #인테리어 , #숨고 , #소비자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