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정부, 재택치료 개선 방안 발표…자가격리자 모니터링 기간 축소

입력 2021-12-08 11:56:46 수정 2021-12-08 11:56: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확진자의 가족 등 공동격리자를 관리하는 기간을 기존 10일에서 7일로 단축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를 통해서 이러한 내용을 전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자 현행 재택치료를 환자 중심으로 대폭 개선한다"며 "시·군·구 부단체장 책임 하에 행정지원 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관리의료기관도 병원뿐만 아니라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등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한층 보강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응급이송체계를 확충하고 단기 및 외래 진료 시스템을 구축하며 정신 건강 지원 등 의료서비스를 보완하기로 했다. 공동격리자 관리 기간도 10일에서 7일로 줄이고, 생활지원금을 추가 지급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아울러 정부는 내년 초부터 경구용 치료제를 고위험 재택치료자에게도 처방하기로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12-08 11:56:46 수정 2021-12-08 11:56:46

#재택치료 , #자가격리 , #모니터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