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귀신의 집' 들어갔다 심장마비 온 16세 소년

입력 2021-12-08 13:05:01 수정 2021-12-08 14:04: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말레이시아의 한 리조트 놀이시설에 설치된 '귀신의 집'에 들어간 16세 소년이 급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코스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달 1일 파항주 번통(Bentong) 리조트에 친구 가족과 함께 놀러 온 16세 소년이 귀신의 집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페이스북에 올라온 해당 사건의 동영상을 보면, 눈을 감고 쓰러진 소년 주위에 사람들이 모여 마스크를 벗기고 숨을 쉬라며 몸을 흔들지만, 소년은 축 늘어진 채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긴급히 병원으로 옮겨진 소년은 안타깝게도 사망 판정을 받았고, 부검 결과 심장에 천공이 발견됐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소년은 귀신의 집에서 '귀신'을 보자마자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이 사건을 돌연사로 결론지었고, 가족이 기다리는 말라카로 시신을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을 보도한 일부 언론 매체에서는 소년의 사망 원인이 '타코츠보 심근증'(Takotsubo cardiomyopathy)'일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상심증후군'(broken heart syndrome)이라고도 불리는 이 질환은 극심한 슬픔, 분노, 공포 같은 심리적 충격이 느껴질 때 일시적으로 심장의 좌심실이 부풀어오르는 증상을 나타낸다.

전문가들은 이 때 약해진 심장의 펌프 능력 때문에 심근경색과 비슷한 증세가 나타나난다고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08 13:05:01 수정 2021-12-08 14:04:56

#말레이시아 , #소년 , #귀신의집 , #리조트 , #심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