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이지현 아들, 분노로 맨발 가출..."엄마 혼자 살고 있어"

입력 2021-12-09 11:00:01 수정 2021-12-09 11: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지현이 아들의 돌발행동에 눈물을 흘렸다.

8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는 ADHD를 앓고 있는 이지현의 아들 우경이가 전보다 밝아지고 과격한 행동이 줄어든 모습으로 출연했다.

이지현은 전문의를 통해 규칙에 대한 상과 벌이 정확해야 한다고 솔루션을 받았다. 우경이는 규칙을 정하던 도중 순서를 기다리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본 전문의는 “순서를 정해 자신이 기다리겠다는 건 대단히 중요한 것”이라며 이것 역시 변화한 포인트라고 했다.

그러나 엄마의 말을 잘 듣던 우경이는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본격적으로 떼를 쓰기 시작했다. 이지현은 무반응으로 고수했지만 우경이의 분노는 극에 달했고 "나 그냥 나갈래, 지금 당장 엄마 앞에서 죽을 거야 죽는게 낫겠다"라며 현관 쪽으로 향했다.

우경이는 맨발로 나가버렸고, 이러한 돌발행동에 모두가 당황했다.

이어 예고편에서 아들 우경이는 “엄마 나랑 살지마라”고 했고, 아마트 계단에서 아이를 찾은 이지현은 “그만 좀해, 너무 지쳐”라며 아들과 얼굴을 맞대고 눈물을 터트렸다.

한편,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는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12-09 11:00:01 수정 2021-12-09 11:00:01

#이지현 , #아들 , #분노 , #이지현 아들 , #ADHD , #내가 키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