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5t화물차 사각지대 일반 차보다 훨씬 넓어…"2m 앞 어린이도 안보인다"

입력 2021-12-09 13:33:04 수정 2021-12-09 14:52: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운전 사각지대를 확인하는 실험에서, 5t 화물차 운전자의 시야에 약 2m 이내 위치한 전방의 어린이가 보이지 않는다는 결과가 나왔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진행한 승용차·화물차 사각지대 실험 결과, 신장 1m 어린이를 기준으로 했을 때 2.5t 화물차는 전방 1m, 5t 화물차는 2m의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사각지대는 차량 운전석에 앉아있는 운전자가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를 보지 못하는 영역을 의미한다.

승용차의 측면 사각지대는 약 5~30도 정도인데 반해 2.5t 화물차는 좌측 30도, 우측 40도 측면까지 사각지대가 분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단측은 "화물차가 높은 차체로 인해 사각지대가 작을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실제로는 승용차보다 보이지 않는 영역이 더 크고 넓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화물차가 횡단보도에 서 있는 사람이나 인접한 오토바이를 발견하지 못하고 출발해 인명사고가 발생하는 일이 곳곳에서 일어났다.

화물차 운전자는 정차 후 출발하기 전 실외 사각 거울을 확인해 반드시 전방을 세심히 확인한 뒤 출발해야 하며, 전방과 측면을 모두 직접 확인해야 한다고 공단은 당부의 말을 전했다.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사이드미러를 조정할 때 자동차 뒷 부분이 거울의 안쪽 1/4 정도에 보이도록 위치시켜야 하며, 하늘과 지평선 부분이 1:1이 되도록 방향을 조절해야 한다.

보행자 또한 운전자가 보행자를 못 보고 지나갈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섣불리 대형차 근처로 가지 않아야 한다. 또 근처에 있다면 신속하게 떨어져야 한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사각지대 사고는 운전자의 충분한 주의와 보행자의 조심으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사고"라며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 안전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12-09 13:33:04 수정 2021-12-09 14:52:21

#화물차 , #사각지대 , #어린이 , #주의 , #교통안전공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