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도, 어린이·노인 보행 보호구역 신설

입력 2022-01-04 14:08:32 수정 2022-01-04 14:08: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와 경기남부자치경찰위원회가 도내 교통약자 빅데이터 분석 자료를 토대로 62개 지역에 대한 보호구역 신설 여부를 검토한다.

지난 3일 경기도와 경기도남부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경기남부권 21개 시·군별 지리정보데이터에 통신사 유동인구 데이터 7700만건과 최근 5년 동안 교통 보행사고 데이터 1만2918건을 연계하여 분석했다.

어린이·노인 보호구역을 지정할 때 주변을 통행하는 교통약자의 보행체계와 교통사고 내역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그동안 구체적인 분석 방법이 없어 담당 공무원이나 교통경찰관의 직관적 관측에 의존해 관리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경기남부 전역을 50×50m 격자 약 23만 개로 분할 ▲격자별 어린이(10세 미만)·노인 연령대(60대 이상)의 통신사 유동인구 입력 ▲시군별 유동인구 밀집도를 5단계로 분류 ▲경찰에서 관리 중인 보호구역과 교통사고 발생현황을 입력해 보호구역 관리에 필요한 교통자료를 지리정보시스템에 구현했다.

도는 분석 연구를 통해 보호구역 신설 검토가 필요한 지점을 시군별 2곳씩 선정했다. 수원시는 아파트단지와 초등학교·유치원이 밀집한 망포역 인근을 어린이보호구역으로, 노인 보행유동인구가 밀집해 있고 교통사고가 잦은 팔달문시장 일대를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할 필요가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남부자치경찰위원회는 올 초 유관기관 합동 보호구역 안전진단을 실시해 해당지점 등에 대한 안전관리 방안을 시군 측과 협의할 방침이다.

더불어 교통약자 보행안전 강화 특별대책을 추진할 곳으로 안산시 상록구 본오동을 비롯한 10곳을 발표했다.

김덕섭 경기도남부자치경찰위원장은 "빅데이터 분석 협업은 자치경찰제 주민밀착형 치안정책 수립의 출발점"이라며 "자치경찰위원회와 도경찰청이 교통약자 안전관리를 위해 빈틈없이 공조하고 법규준수 캠페인 활성화 등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승현 도 데이터정책과장은 "담당 공무원의 직관적 관측과 경험에 의존했던 교통안전 보호구역 선정 문제를 전국 최초로 데이터에 기반해 과학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앞으로 더욱 다양한 도정 현안을 실용적으로 분석해 과학도정 수행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1-04 14:08:32 수정 2022-01-04 14:08:32

#어린이보호구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