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WHO “건강한 아동·청소년이라면 부스터샷 필요성 없어”

입력 2022-01-19 11:17:08 수정 2022-01-19 11:17: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계보건기구(WHO)가 건강한 아동과 청소년이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을 필요성이 아직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 수석 과학자인 수미야 스와미나탄 박사는 브리핑에서 "지금으로서는 건강한 아동·청소년의 경우 부스터샷을 받아야 한다는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스와미나탄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한 확산 중인 가운데 (접종 후) 시간이 흐르면서 백신의 면역력이 일부 줄어드는 경우가 확인되지만, 어떤 대상에 추가 접종이 필요한지는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WHO 산하 전문가 그룹이 이번 주말 회의를 열고 추가접종과 관련한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령층, 면역체계에 문제가 있는 이들 뿐 아니라 의료보건 종사자들도 감염 취약 계층"이라면서 "회의 목표는 이같이 감염에 가장 취약한 계층을 중증과 사망의 위험에서 보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부 국가는 아동·청소년에 대한 추가접종을 도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1-19 11:17:08 수정 2022-01-19 11:17:08

#부스터샷 , #청소년 , #아동 , #부스터샷 필요성 , #추가 접종 , #오미크론 변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