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출산

Pregnancy & birth

尹 "임신부 방역패스 적용 않아야"

입력 2022-01-19 17:16:57 수정 2022-01-19 17:16: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임신부에게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백신접종을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임신부를 차별하거나 불이익을 제공하지 않을 것을 정부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는 "만에 하나라도 태아 건강에 문제가 생길까봐 감기약 한 알도 제대로 못 먹는 것이 내 아이를 생각하는 엄마의 마음"이라며 "엄마만이 아니라 임신부 가정 전체가 10개월의 임신 기간 동안 노심초사한다"고 했다.

이어 그는 "방역 당국은 오히려 임신부의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고, 정부는 일률적인 방역패스 적용에 거의 예외를 두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초저출산으로 인해 국가의 미래가 어둡다"며 "아이를 가지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자 하는 우리 국민의 조그마한 걱정이라도 보듬고 이해하는 것이 제대로 된 국가의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1-19 17:16:57 수정 2022-01-19 17:16:57

#방역패스 , #임신부 , #윤석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