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경기도 영유아 발달지원 서비스, 첫 해 3711명 신청

입력 2022-01-20 10:29:34 수정 2022-01-20 10:29: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는 지난 해 3711명이 언어 및 발달 장애 위험이 있는 영유아를 조기 발견해 지원하는
‘경기도 영유아 발달지원 서비스'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시작된 '영유아 발달지원 서비스'는 아직 장애로 판별되지 않았으나 방치되면 향후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장애를 갖게 될 확률이 높은 '장애위험 영유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미취학 영유아 보호자나 어린이집이 신청하면 시·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배치된 30여 명의 발달지원상담원이 무료 선별검사를 하고, 검사결과에 따라 교사·부모 상담, 치료지원을 연계하는 내용이다.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영유아 발달지원 서비스'에 총 3711명의 영유아에 대한 지원요청이 접수됐다. 어린이집 의뢰가 2856명, 가정(보호자) 의뢰가 855명이다. 연령별 분포를 보면 만 2세 1170명, 만 3세 1068명, 만 1세 542명, 만 4세 491명, 만 5세 401명 등의 순이다.

도는 접수된 영유아에 대해 대면·비대면 상담 4264건, 이 중 어린이집이나 가정 직접 방문 상담 727건을 수행했다. 사업신청 영유아 중 선별 후 언어·발달 장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치료 연계 지원한 영유아는 329명이다.

경기도육아종합지원센터는 앞으로도 어린이집 교사, 부모·육아종합지원센터의 상담사를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시군센터 지원사업을 통해 올해에도 도내 영유아 대상 공적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1-20 10:29:34 수정 2022-01-20 10:29:34

#경기도 , #영유아 , #서비스 , #영유아 발달지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