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코로나 담당하는 복지부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24명 확진

입력 2022-01-24 15:11:24 수정 2022-01-24 15:12: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직원 2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가운데에는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있는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소속도 있어 업무 차질이 예상된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백브리핑에서 "복지부 내 감염으로 오늘 오전 10시 기준으로 총 2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며 "확진자는 재택치료 등으로 배정했다"고 말했다.

세종시와 복지보에 따르면 지난 21일 증상을 호소하던 40대 복지부 직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이날까지 총 24명이 차례로 확진됐다.

24명 중 2명은 복지부에서 코로나19 업무를 맡고 있는 중수본 소속 직원이다.

이들의 가족 등을 포함하면 확진자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방역·소독 작업 후 해당 부서 관련 직원들에 대해 전수검사를 하고 있다"며 "대부분 접종 완료자들이어서 수동감시 대상이며, 미접종자는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가 막 시작된 단계라서 아직 경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지난주 중동으로 출장을 다녀온 직원에게서 코로나19 감염이 시작됐다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 "출장을 갔던 복지부 직원들은 모두 입국 후 격리상태라서 출근한 적이 없다. 유입 경로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이어 "복지부는 비상조치로 재택근무 인력을 30%로 배정했고 대면회의나 행사 등은 연기·최소화하는 쪽으로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중앙부처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2020년에는 해양수산부에서 집단감염이 시작돼 직원과 가족 등 총 39명이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최근 공공기관 중 서울시청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발견돼 일부 부서가 재택근무를 시행하기도 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24 15:11:24 수정 2022-01-24 15:12:39

#코로나 , #집단감염 , #복지부 , #보건당국 , #재택근무 , #서울시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