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서울시교육청, 비만·척추측만증 의료비·건강 프로그램 지원

입력 2022-01-25 09:56:49 수정 2022-01-25 09:59: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서울시교육청, '서울학생 건강더하기' 설명 자료



앞으로 서울에 거주하는 비만·척추측만증 학생은 검진비와 맞춤형 처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건강에 영향을 받은 학생들을 위한 '서울학생 건강더하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진단과 처방, 교육·상담, 관리까지 이어지는 체계적인 과정을 마련해 학생들의 건강이 회복될 수 있도록 종합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신체 발달상황 측정과 건강검진 등을 통한 진단에는 총 134억7천만 원을 투입한다.

비만이나 척추측만증 등 의심 소견이 나온 학생은 1인당 5만 원 범위 내에 추가 검진비를 지원받게 된다.

처방 단계에서는 학생들의 체력 관리를 위한 예산으로 64억1천만 원을 배정했다.

학생건강 체력평가를 통해 학생들의 심폐지구력, 유연성, 순발력, 근력·근지구력 등을 점검한다.

비만이나 척추측만증으로 진단받은 학생들은 전문가와의 건강 상담을 진행하고 맞춤형 처방도 받는다.

맞춤형 처방을 받은 학생들은 학교 내 마련된 건강 체력 교실에 참여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를 위해 학교 기본운영비에 더해 500만 원을 더해 '건강더하기 사업' 예산으로 의무 편성하도록 했다.

비만이나 척추측만증 등을 예방하기 위해 '건강더하기 체조'를 개발해 학생들에게 보급할 예정이며 서울 학생 한 명이 스포츠 활동 1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영양 관리에는 7억5천만 원이 투입된다.

학생들의 영양 불균형을 개선하기 위해 학교 급식에서 채식을 선택하여 먹을 수 있는 '그린급식 바'를 운영하도록 하고 지역사회와 협동하는 먹거리 체험 교실도 제공한다.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거나 건강보험 가입이 되지 않아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학생 지원도 강화한다.

금융산업공익재단·원진재단부설 녹색병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국내 거주 미등록 이주 학생에게 건강검진비, 치료비, 예방접종비 등으로 1인당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한다.

소아당뇨 학생의 응급대처를 위해 400개교에 응급키트를 제공하고, 인슐린 주사 투약을 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한다.

암이나 중증 심·뇌혈관계 질환 등 희귀 난치질환 학생의 치료비로 1인당 최대 350만 원을 지원한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1-25 09:56:49 수정 2022-01-25 09:59:58

#서울 , #서울시 , #교육청 , #학생 , #비만 , #척추측만증 , #지원 , #건강 , #운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