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도, 어린이·노인 위한 '맑은 숨터' 300곳 조성

입력 2022-03-02 13:48:17 수정 2022-03-02 13:48: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는 오염된 실내환경에서 생활하는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소규모 시설에 맑은 숨터 300개소를 조성해 실내공기질을 개선한다고 2일 밝혔다.

맑음 숨터는 어린이집과 장애인시설, 노인요양시설 등 상대적으로 공기 질에 민감한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취약시설의 실내공기질을 측정하고, 시설을 개선해 주는 사업이다.

매년 각 시·군별로 신청을 받은 후 경기도가 지원 대상을 선정해 벽지, 장판, 페인트, 공기청정기 등을 친환경 제품으로 교체해 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도는 2016년 민간기업과의 협업 형태로 맑은 숨터 사업을 시작했으나 2018년 부터 본격적으로 예산을 확보, 현재는 전액 도비 지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 2021년까지 총 1603개소의 시설을 지원했다.

개선 전후 공기질을 측정한 결과 미세먼지(PM10)가 최대 51% 이상 저감 됐으며, 수혜자 만족도 조사에서도 88%의 만족도를 보였다.

올해는 총 1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소규모 어린이집, 경로당, 지역아동센터 등에 최대 500만원 이내로 실내공기질 개선작업과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품목으로는 친환경 도배장판, 페인팅, 현관 코일매트, 주방후드가 있으며, 올해는 환기청정기와 공기살균기 등 실내공기질 개선장치 설치를 확대·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된 물품은 최대 1년간 사후관리(A/S)서비스를 지원한다.

또 실내공기질 개선 전후 측정을 실시해 실제 개선정도를 파악할 방침이다.

박대근 도 미세먼지대책과장은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의 건강 보호와 쾌적한 실내공기질을 제공하고자 맑은 숨터 사업이 더욱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02 13:48:17 수정 2022-03-02 13:48:17

#경기도 , #어린이 , #노인 , #실내공기질 개선장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