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70대 여성 보이스피싱에 속아 23억원 피해

입력 2022-03-16 09:11:28 수정 2022-03-16 09:11: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70대 여성이 보이스피싱 조직에 속아 20억이 넘는 돈을 편취당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계는 성남시에 거주하는 A씨로부터 보이스피싱 사기 사건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초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속아 암호화폐 거래가 가능한 모 금융사 계좌로 가진 돈을 모두 옮겼다가 최근까지 30차례에 걸쳐 23억원 상당의 인출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원격조정 방식을 이용해 A씨 계좌에 있는 돈으로 암호화폐를 구매하는 등 사기를 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구매한 암호화폐 흐름 등을 토대로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16 09:11:28 수정 2022-03-16 09:11:28

#보이스피싱 , #여성 , #암호화폐 거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