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스마트폰 중독 해결해요'…청소년 이용습관 조사·지원

입력 2022-04-04 11:06:28 수정 2022-04-04 11:06: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가족부는 이달 4일부터 20일까지 '2022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 습관 진단조사'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10대 학생들의 인터넷·스마트폰 이용 습관을 점검하여 자율적 개선을 유도하고 과다 사용 문제에 대한 상담과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진행된다. 학령 전환기인 초등학교 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청소년 130만여 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여가부는 진단조사에서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속하는 청소년은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맞춤형 치유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과의존 위기 수준에 맞춰 개인 상담과 집단상담을 시행하고, 추가적인 심리검사도 진행해 심리·정서적 어려움이 있는 경우 종합 심리검사와 병원 치료 연계 등을 지원한다.

특히 집중 치유가 필요한 청소년에게는 상설치유기관의 기숙형 치유캠프 프로그램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권영 여가부 청소년정책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미디어 사용이 급증한 시기인 만큼 진단조사가 자녀의 미디어 사용 습관을 점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04 11:06:28 수정 2022-04-04 11:06:28

#청소년 , #스마트폰 , #습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