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고딩엄빠' 19세 엄마 진솔, "스토킹 당하다 현 남편 만나"

입력 2022-04-18 09:45:01 수정 2022-04-18 09:4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고딩엄빠'에 출연한 19세 엄마 진솔이 영화같은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 7회에서는 고2에 엄마가 된 진솔과 남편 곽수현의 특별한 사연과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스튜디오에 첫 등장한 진솔은 “고2에 엄마가 돼 현재 19세인 시하 엄마”라며 “생후 85일 된 딸을 키우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시하가 12월 31일생이라 벌써 두 살이 됐다”며 딸 사진을 공개해 3MC 박미선-하하-인교진의 ‘엄빠 미소’를 자아냈다. 잠시 후, 진솔의 사연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다.

진솔은 고등학생 시절, 디자이너의 꿈을 품어 부모님께 "학교를 자퇴하고 패션 국가자격증을 따고 싶다"고 했다. "부모님의 경제적 지원 없이 아르바이트를 하며 검정고시도 치르겠다"는 딸의 강한 의지에 진솔의 부모님은 결국 자퇴를 허락했다.

이후 진솔은 공부와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열심히 노력했지만, SNS에서 자신을 스토킹하던 한 남성에게 쫓겨 인근에 있던 친구에게 SOS를 보냈다. 친구가 가르쳐준 음악 스튜디오로 피신한 진솔은 그곳에서 지금의 남편 곽수현과 만났다.

아버지가 특전사 출신인 진솔과 '특전사'로 제대한 힙합 뮤지션 지망생 곽수현은 급격히 가까워졌다. 하지만 갑작스런 임신으로 디자이너와 뮤지션의 꿈을 접고 딸 시하를 낳아 가정을 꾸렸다.

어린 부부의 일상도 공개됐다. 진솔은 아침 일찍부터 일어나 남편의 아침상을 차렸으며, 출근 때 입고 갈 옷까지 칼 각으로 다림질해놨다. 또한 진솔은 딸 시하의 식사와 수면 패턴 등을 시간별로 체크해 놓을 정도로, 꼼꼼하게 딸을 돌봤다.

남편 곽수현은 진솔과 일곱 살이나 나이차가 났음에도 또래라 해도 믿을 만한 비주얼이었다. 뮤지션을 꿈꿨던 곽수현은 현재 회사에 다니고 있지만, 음악인의 꿈을 접지 않은 채 틈틈이 곡을 썼다.

이에 그는 국내 '프리스타일 최강자'인 래퍼 서출구를 집으로 초대해 저녁 식사를 하며 그간 작업한 곡을 들려줬다. 특히 곽수현은 "곧 백일인 시하를 위해 '100일송'을 만들어주려 한다"며 애틋한 부성애를 드러내기도 했다.

서출구는 "쉽지 않은 선택을 한 곽수현의 모습이 놀랍고 멋지다고 생각했다"며 두 사람의 새 출발을 응원했다. 박재연 심리상담사도 "'음악을 잠시 포기했지만 지금이 불행하지 않다'는 곽수현의 말이 인상 깊었다. 그 말은 본인의 선택에 책임을 지고 현실을 충실히 사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말"이라고 칭찬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18 09:45:01 수정 2022-04-18 09:45:01

#스토킹 , #엄마 진솔 , #고딩엄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