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복지부, 아동 재학대 예방 위한 방문형 사업 진행

입력 2022-04-21 09:44:23 수정 2022-04-21 09:44: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달부터 학대 피해를 겪은 아동과 가족 구성원은 찾아가는 심층 사례관리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학대피해가정에 대한 적극적 개입을 통해 아동학대 후유증 및 가정의 기능회복을 지원하여 재학대를 예방하고자 2022년도 ‘방문형 가정회복 프로그램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이번 시범사업은 지난 5년 동안 재학대 발생 건수가 급증하고 원가정 보호 비율이 증가함에 따라 가족 중심의 아동학대 사례관리 실천이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을 반영해 진행된다.

이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을 진행 시 상담원과 임상심리치료 전문인력 등이 각 가정을 방문하여 ▲기초상담 ▲맞춤형 프로그램 제공 ▲가정 생활지원 서비스 ▲사후 점검‧관리를 받게 된다.

복지부는 앞서 전국 아동보호전문기관을 대상으로 시범사업 수행기관 공모를 실시하고, 관할 광역지자체의 후보기관 추천을 거쳐 총 27곳의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최소 자격기준을 충족한 기관 중 기관별 사업추진 의지와 심층 사례관리 역량, 사업환경의 적정성 등에 대한 종합검토를 거쳐 참여 대상기관을 확정하였으며, 선정된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참여 대상 학대피해가정 수에 비례하여 기관당 평균 1억 6300만 원의 시범사업비를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배금주 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최근 부모에 의해 가정 내 재학대 발생이 급증하면서 통합적 관점의 가족 기능회복 지원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면서 "올해 시범사업에 선도적으로 참여해 준 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께 감사드리며, 내년 이후 대상기관을 확대하는 등 전체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배 정책관은 "또한, 앞으로도 학대피해아동의 안전과 재학대 예방에 초점을 두고 아동 안전체계 및 사례관리 역량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 등 지원이 필요한 부분을 지속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4-21 09:44:23 수정 2022-04-21 09:44:23

#복지부 , #아동학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