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타가, “육아 부담비 줄일 수 있다”...영유아 화장품의 기준은

입력 2022-05-13 17:08:34 수정 2022-05-13 17:08: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육아휴직과 육아 지원금 확대 정부의 지원이 확대되고 있지만, 실제 육아를 시작한 부모들의 부담은 크게 줄지 않고 있다. 임신부터 출산까지의 평균 비용만 보더라도 기본 만원 대를 웃돌기 때문에 지원금만으로는 육아 부담을 없다는 것이 현실적인 부모들의 의견이다.

영유아의 경우 기저귀, 분유와 같은 필수재 외에도 소비해야 하는 , 젖병, 영유아 화장품 기본 생활용품이 많기 때문에 현재 지급되고 있는 30 원의영아수당만으로는 충당이 어려운 실정이며 마저도 24개월부터 취학 전까지는 10 원의양육수당으로 변경되어 더욱 부담이 커진다.

그러나 아이에게는 좋은 것만 해주고 싶은 부모의 심리와 비싼 제품이 좋은 제품이라는 고정관념을 상품화하여 비합리적인 유통구조와 비싼 가격을 형성해온 영유아 화장품 시장은 오랫동안 고착화되어 오면서 육아 가계 부담을 고스란히 부모가 짊어질 수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했다.

이러한 육아 가계 부담을 개선하고자 친환경 D2C 브랜드타가 육아 부담비를 줄일 있는 영유아 화장품의 가격 기준을 바로잡아 많은 부모들이 합리적 소비를 있도록 노력하여 이목을 끌고 있다.

UN지속가능개발목표경영지수(SDGBI) 우수그룹에 선정됨과 더불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혁신성장형 벤처기업으로 인증된타가 기존의 복잡한 유통구조에서 기인한 불필요한 비용을 제거하고, 보다 좋은 제품을 낮은 가격으로 소비자가 구매할 있는 D2C(Direct to customer)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D2C(Direct to customer) 서비스는 기존의 유통 수수료를 제공하는 관행에서 벗어나, 제품을 직접 제조해서 소비자에게 다이렉트로 판매하는 유통구조로써 복잡한 유통구조에서 발생하는 불필요한 비용을 제거하고, 프리미엄 제품을 낮은 가격으로 소비자가 구매할 있는 장점과 고객 확보와 개인화 마케팅이 고도화될 있는 장점이 있다.

타가 화장품 분야 특히 유아 화장품 분야에서 소비자들이 제품 가격에 불필요한 비용까지 감당해야 하는 부분을, D2C 커머스를 통해 보다 많은 소비자가 합리적인 소비를 있도록 시장생태계를 조성하였으며 새로운 영유아 화장품 가격 기준을 만들어 가고 있다.

실제 클린앤비건 전문 유아 화장품 브랜드타가 제품들은 기존 유아 화장품 대비 절반 이상 저렴한 가격대로 판매되고 있는데, 이는 유효성분을 줄이거나 낮은 질의 용기를 사용하여 만들어낸 가격대가 아니라 D2C 서비스만으로 만들어낸 가격으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오히려 자연 유래 천연성분을 주성분으로 하여 성분 함유량을 소수점 자리까지 공개하면서 이러한 사실을 입증하기도 했다.

친환경 D2C 영유아 화장품 브랜드 타가는유아 화장품 가격은 해를 거듭할수록 올라가고 있었지만, 아이에게는 좋은 제품을 사용하고 싶다는 부모의 심리와 비싼 제품이 좋은 제품이라는 고정관념 때문에 제조원가 대비 비싸다는 생각을 많이 해왔던 것이 현실이다.”라며특히 중간 유통 광고비 제조원가의 정보는 일반 고객이 쉽게 접할 없는 부분이다.”라고 전했다.

이어타가는 제품가의 80% 이상을 차지하던 유통, 마케팅비를 절감해 좋은 제품을 생산하면서도 지속적인 투자를 있는 구조를 만들어, 소비자분들께 전에 없던 파격적인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 밝혔다.

한편, 정직한 영유아 화장품 가격과 안전한 자연 유래 성분으로 구성된 타가의 제품은 타가의 공식몰에서 즉시 확인이 가능하다.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입력 2022-05-13 17:08:34 수정 2022-05-13 17:08:34

#타가 , #영유아 , #화장품 , #육아 , #육아휴직 , #지원금 , #부모 , #아이 , #기저귀 , #분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