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치킨 외상 부탁하는 기초수급 모녀에...2마리 무료로 보낸 사장님

입력 2022-05-17 16:00:02 수정 2022-05-17 16: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페이스북 갈무리 캡처



한 치킨집 사장의 훈훈한 선행이 감동을 주고 있다.

최근 경기도 평택시 송탄동 지역의 페이스북 제보 채널에는 한 아이의 엄마라고 밝힌 A씨가 치킨집 사장을 칭찬하는 글을 올렸다.

글에 따르면 A씨는 기초수급자로, 20일에 생계 급여와 정부 지원금을 받아왔다. 딸을 위해 치킨을 사주고 싶었으나 당장 수중에 가진 돈이 없었던 A씨는 한 치킨가게에 조심스럽게 외상을 부탁했고, 이에 치킨집 사장은 선뜻 치킨 2마리를 배달해주며 맛있게 먹으라는 인사를 전했다.

이에 A씨는 치킨집 사장에게 약속한 날짜까지 꼭 치킨값을 지불하겠다는 내용의 손편지와 떡을 건넸다.

그런데 치킨집 사장은 A씨에게 "치킨값은 떡과 편지로 받았으니 20일에 입금 안 해주셔도 된다"며 치킨값을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미 계산이 끝났다. 치킨값보다 더 주신 것 같다"면서 "따님과 함께 맛있게 드시라. 항상 시켜주셔서 감사하고 편지는 꼭 보관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 치킨집 사장은 감사함을 표하는 A씨에게 "(치킨은) 따님 선물이다. 가게에서 흔히 하는 이벤트에 당첨됐다고 생각하시고 부담 갖지 마시라"고 했다.

A씨는 "부탁 한 번 해봤는데 이런 문자가 와서 울었다. 너무 고마웠다. 이 치킨집이 잘됐으면 좋겠다"면서 "노리고 주문한 건 절대 아니다. 안 갚는다고 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마음이 따뜻해진다","너무 감동적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17 16:00:02 수정 2022-05-17 16:00:02

#기초수급 , #모녀 , #치킨 , #이벤트 당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