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美 초등생이 가방에 넣어간 엄마 권총...우발적 발사로 친구 다쳐

입력 2022-05-20 11:00:01 수정 2022-05-20 11: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의 한 초등학생이 어머니의 총을 가방에 넣고 등교했다가 총알이 발사돼 친구가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쯤 시카고의 월트 디즈니 마그넷 스쿨에서 8살 소년의 가방에 든 글록 19 권총에서 총알이 우발적으로 발사돼 같은 반 친구의 총에 맞았다.

바닥을 맞고 튀어 오른 총알은 친구의 복부를 스쳤고, 병원으로 이송된 친구는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

아이는 집 침대 밑에 놓여있던 어머니의 총기를 가방에 넣어 등교한 것으로 파악됐고, 어머니 타티아나 켈리(28)는 합법적 총기 소유자로 확인됐다.

검찰은 켈리를 아동 위험과 관련한 3건의 경범죄 혐의로 기소했다.

재판에서 켈리의 변호인은 잠금장치를 해서 안전하게 보관했어야 했다며 과실을 인정했다. 다만, 의도한 사고는 아니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판사는 "의도적인 행동은 아니었을지 모르지만, 극도로 부주의한 사고였다. 다른 비극적인 사건과 불과 한 뼘 차이일 뿐"이라며 1000달러(약 127만원)의 보석금을 조선으로 석방 명령을 내렸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20 11:00:01 수정 2022-05-20 11:00:01

#초등생 , #가방 , #엄마 , #권총 , #우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