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미성년자한테 술 팔았어요?" 술 사고 업주 협박한 중학생들

입력 2022-05-26 10:34:17 수정 2022-05-26 13:39: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매장에 들어가 술을 주문하고 미성년자 신분임을 밝혀 업주들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중학생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공동공갈 혐의로 남자 중학생 2명을 검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9일부터 24일까지 의정부시 일대 노래방, 주점 등에 들어가 가게 주인들을 협박해 총 7차례에 걸쳐 60만원 가량을 뜯어냈다.

주로 새벽시간대에 가게에 들어가 술을 주문했으며, 주문한 술이 나오면 나이를 밝히며 업주에게 "미성년자에게 술을 팔았으니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협박하는 수법을 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학생들을 조사하지 않아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며 "보호자와 논의해 조만간 소환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26 10:34:17 수정 2022-05-26 13:39:18

#미성년자 , #중학생 , #술 , #업주 , #의정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