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美 소설 '남편 죽이는 법' 작가, "진짜 죽였다?"

입력 2022-05-26 11:16:05 수정 2022-05-26 13:39: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편을 죽이는 방법'(How to murder your husband)이라는 소설을 집필한 미국인 작가가 실제로 남편을 죽인 혐의가 인정돼 유죄 평결을 받았다.

AFP통신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살인 혐의로 기소된 작가 낸시 크램튼 브로피(71)가 이같은 판결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브로피는 '잘못된 남편'(The wrong husband), '잘못된 연인'(The wrong lover) 등의 로맨스 소설을 쓴 작가로, 2018년 6월 남편의 일터인 포틀랜드의 한 요리 학원에서 심장에 두 차례 총을 쏘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그가 남편을 살해하기 전 경제적 어려움에 시달려왔다는 점과 그가 남편의 사망으로 받게 될 거액 보험금에 집중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브로피가 남편 사후 약 140만 달러(약 17억7천만원)를 받게 돼 있었다고 최근 보도했다.

그러나 브로피는 금전적 어려움은 오래전 해결됐다며 "남편이 살아 있을 때의 금전적 상황이 사망 후의 금전적 상황보다 낫다"고 반박했다.

그는 보험금이 범행 동기라는 검찰의 주장을 부정하며 경찰이 범행 도구로 추정하는 사라진 총기도 작품 연구의 일환으로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 측은 "브로피는 남편을 사랑했다"며 그에게 적용된 2급 살인 혐의에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체로 미국에서 2급 살인은 살해를 계획하지 않거나 직접적인 살해 의도가 없던 상황에서 이뤄진 살인을 말한다.

판사는 브로피에게 이번 사건에 대해 최고 종신형까지 선고할 수 있다. 브로피는 2018년 9월 체포된 이후 계속 수감돼 있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26 11:16:05 수정 2022-05-26 13:39:03

#미국 , #소설가 , #남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