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美 초등학교 총기난사 범인 엄마, "나와 아들 용서해주길"

입력 2022-05-29 09:00:02 수정 2022-05-29 09: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페이스북 캡처



미국 텍사스주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 사건 총격범의 엄마가 희생자들에게 용서를 구했다.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의 엄마인 에이드리아나 마티네즈는 지역방송 텔레비자와 인터뷰에서 아들의 행동으로 충격을 받았다면서 "나는 단지 숨진 무고한 아이들이 나를 용서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CNN 방송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티네즈는 스페인어로 한 인터뷰에서 "할 말이 없다. 그(총격범인 아들)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 모르겠다"면서 "그런 일을 한 데 대해 그에게도 이유가 있을 것이다. 부디 그에 대해 평가를 내리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그는 아들에 대해 "그는 아주 조용했다. 그는 혼자였다. 그는 아무도 성가시게 하지 않았다. 그는 누구에게 어떤 짓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희생자의 가족들에게는 "나를 용서해달라. 내 아들을 용서해달라. 그에게도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라모스는 화요일 우발데의 롭 초등학교에서 반자동 소총으로 어린이 18명을 포함해 21명을 살해했다. 얼굴에 총상을 입은 할머니를 포함해 최소 17명이 부상을 입었고, 라모스는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라모스의 외할아버지인 롤란도 레예즈는 CNN에 이번 참사로 피해를 본 사람 중 많은 가족이 아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레예즈는 "그들 중 일부는 내 친구들이다. 언젠가는 그들과 얼굴을 마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29 09:00:02 수정 2022-05-29 09:00:02

#초등학교 , #총기난사 , #범인 , #아들 , #초등학교 총기난사 , #총격범인 아들 , #텍사스 총기난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