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유아 이물질 사고, 이렇게 대처하세요!

입력 2022-06-06 14:48:09 수정 2022-06-06 14:4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소방청은 작년 영유아(0~6세) 생활안전사고를 조사한 결과 어린아이들이 코와 구에 이물질을 넣은 사고가 493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6일 소방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사고가 난 아이는 만2세(191건)와 만 3세(144건)인 경우가 가장 많았고, 만 1세는 45명, 만 4세는 69건, 만 6세는 13건으로 확인됐다.

이물질의 종류에는 구슬(136건, 28%)과 장난감(136건, 28%)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콩, 견과류가 36건(7%), 사탕이 35건(7%), 문구류 19건(4%), 과자 12(2%)건 순으로 많았다.

코에 수은 건전지를 넣은 사례가 5건 있었는데, 이 경우 즉각 이물질을 제거해야 하며 보호자의 빠른 대처가 필요하다.

수은 건전지는 코에 들어가면 염증을 유발해 콧구멍이 좁아지는 비강 협착이나 콧구멍 사이의 벽이 뚫리는 격벽 천공 등 심각한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아이의 코와 귀에 이물질이 들어가면 아이들은 콧물과 호흡곤란, 귀 잡아당기기, 손가락으로 가리키기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아이 코에 들어간 구슬, 장난감 등은 억지로 손가락을 이용해 빼내서는 안 되며, 일단 코가 아닌 입으로 호흡할 수 있도록 아이를 유도해야 한다. 또 아이에게 보호자가 당황한 모습을 보이지 않아야 한다.

만약 보호자가 아이만큼 당황한 모습을 보이면 아이의 상태가 더 심해질 수 있다.

핀셋을 이용해 뺄 수 있는 경우에는 이 방법을 시도해도 좋지만, 안된다 싶을 경우 억지로 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작은 이물질일 수록 안으로 더 들어가지 않게 조심해서 제거해야 한다. 만일 안 빠져나온다면 119에 신고한다.

면봉과 손가락은 이물질을 더 안으로 들어가게 할 수 있으므로 삼간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06 14:48:09 수정 2022-06-06 14:4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