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철 해외여행, 전에 없던 '아수라장' 될 수도

입력 2022-06-07 10:35:49 수정 2022-06-07 10:36: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년 간 해외여행을 하지 못한 사람들이 많다.

올해부터 해외 출국길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보복' 해외여행을 하려는 많은 인파가 몰려 공항에 대혼란이 올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지난달 말 캐나다 토론토의 피어슨 국제공항에서는 항공편이 연착되어 곳곳에 길게 줄을 선 여행객들의 인파로 가득했다.

특히 보안검색대의 병목 현상 때문에 승객들이 몇 시간이나 비행기에서 내리지 못한 채 대기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한 인도 여행객은 "그들은 우리를 20~25분 비행기에서 기다리도록 했다. 기본적으로 세관이 매우 바쁘다고 했다. 그래서 그들으 우리를 기내에서 대기시켰다"고 말했다.

아일랜드 더블린 공항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났다. CNN에 따르면 지난주 더블린 공항에서는 긴 대기줄로 인해 승객들이 대거 비행기를 놓쳤고, 이 때문에 공항 사장이 정부 당국에 소환되기도 했다.

또 네덜란드 항공사인 KLM은 4월과 5월 스히폴 국제공항이 난장판이 되는 현상을 겪자 최근 나흘 동안 비행기표 판매를 중단하기도 했다. 영국 공항들 곳곳에선 수하물 분실이 일어나고 수백 편의 항공기가 결항되는 일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런 모습은 올해 여름 휴가철 대혼란의 전조일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또 공항의 혼란상은 코로나 사태 중 직원들을 대규모 해고한 공항과 항공사들이 인력 충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07 10:35:49 수정 2022-06-07 10:36:21

#여름 , #휴가 , #해외여행 , #여행 , #공항 , #코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