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동국 아내 탈장 수술 근황..."두번의 쌍둥이 임신·출산 무리였나"

입력 2022-06-09 13:30:01 수정 2022-06-09 13:3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이 탈장 수술을 받은 근황을 전했다.

이수진 씨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번의 쌍둥이 임신과 출산이 무리였는지 탈장으로 수술이 필요했다. 간단한 수술이라고 해도 겁이 나서 오래 전부터 미루고 미루다가 유일하게 걱정해주는 큰딸 재시한테 달달 볶여 수술하고 왔다"고 밝혔다.

이어 "여자는 아이를 낳는 순간부터 몸이 망가진다고 하는데, 또 그 후유증으로 이렇게 탈장 수술까지 하게 되었다. 엄마라는 여자는 왜 이리 감당해야 할 것들이 많은 건지 잠시 수술대에 누워 기다리는 동안 뭔가 서럽더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우리 똥강아지들이 주는 기쁨을 생각하면 다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은 힘이 생긴다"면서 "모든 엄마들은 강하다. 슈퍼맘으로서 씩씩하게 혼자 수술 받고 무통주사 달고 집 가는 길"이라고 전헀다.

한편, 이동국·이수진 부부는 2005년에 결혼해 슬하에 5남매를 두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09 13:30:01 수정 2022-06-09 13:30: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