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WHO, 원숭이두창 긴급회의...비상사태 선포 논의

입력 2022-06-24 09:42:06 수정 2022-06-24 09:42: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숭이두창을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로 선포할지에 대해 검토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열었다.

로이터통신은 23일(현지시각)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들에게서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사례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CDC는 "지역감염 사례는 주로 다른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남성에게서 발생하고 있지만 여성 확진자 또한 존재한다"면서 “현재 확인된 원숭이두창 감염자에서 나타나는 피부 병변은 기존 감염자보다 작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적으로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3200건을 넘어섰고 관련 사망자도 1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WHO는 원숭이두창을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로 선포할지 논의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긴급위원회가 회의 결과를 토대로 WHO 사무총장에게 관련 권고를 하면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이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된다.

PHEIC는 WHO가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질병과 관련해 발령하는 최고 수준의 경보 단계다.

원숭이두창이 PHEIC로 지정되면 인플루엔자, 에볼라, 코로나19 등에 이어 7번째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선포되는 질병이 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24 09:42:06 수정 2022-06-24 09:42:06

#긴급회의 , #비상사태 , #원숭이 , #공중보건 비상사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