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코로나 '여름재확산' 일어나나…"3~6개월 후 면역력 ↓"

입력 2022-06-27 10:44:15 수정 2022-06-27 10:45: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럽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는 추세인 가운데 우리나라도 '여름 재유행'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6일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포르투갈은 4월 말 800명대로 감소했더 코로나19 확진자가 5월 중순 2천명대로 급증했고, 지난 23일에는 1천400명대로 집계됐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등 다른 유럽 국가들도 이달 초부터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BA.4, BA.5 등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확산과 함께 여름 휴가철 이동량 증가로 유럽 국가에서 재유행이 번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 유행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는 우리나라도 재유행으로부터 안전하지 않다.

최근 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9천697명(6월4∼10일)→7천717명(6월11∼17일)→7천62명(6월18∼24일) 등으로 감소 폭이 작아졌다. 24일 신규 확진자는 7천227명으로 1주 전(17일 7천195명)보다 오히려 32명 늘었다.

정부는 "최근 감소세가 둔화하는 경향이 나타난다"며 "당분간 소폭의 증감을 반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감소세 둔화로 다음다음 주 정도에 최저점에 도달한 뒤 확진자 수가 조금씩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우리나라도 BA.2.12.1, BA.4, BA.5 등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가 유입된 상태에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있다는 것이 재유행 위험 요인으로 지적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여름, 델타 변이 확산으로 촉발된 대규모 코로나19 4차 유행을 겪었다.

지난해 7월 6일 746명이던 신규 확진자가 7일 1천211명으로 급증하면서 4차 유행이 시작됐는데, 하루 확진자 수가 9월 3천명대까지 올라간 뒤 1천∼2천명대로 떨어졌지만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으로 12월에는 7천명대로 다시 증가했다.

휴가철 급격히 증가한 이동량도 4차 유행을 부추겼다. 지난해 7월 서울 한 백화점과 강원도 한 리조트 등 많은 사람들이 밀집한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하지만 올여름 상황은 지난해와 차이가 있다.

지난해에는 대규모 집단 면역이 형성되지 않은 상태로 코로나19 확산이 이뤄졌다면, 올해는 높은 수준의 면역이 형성됐다가 점차 그 정도가 약해지면서 유행이 재발하는 것이다.

지난 1월 말 시작된 오미크론 대유행은 3월 중순 정점을 찍고 최대 하루 60만명대 확진자를 발생시킨 후 감소세를 보였다.

이 과정에서 백신 접종과 자연 감염력으로 국민이 높은 면역력을 보유하게 됐다.

면역 지속 기간은 3∼6개월로 추정되는데, 백신 접종과 감염 후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력은 점차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요인이 재유행을 지연시키거나 재유행의 규모를 줄이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정 교수는 "지금은 면역 수준이 높은 상태여서 우세종이 두드러지기 어렵다"며 "전파력이 큰 변이가 나오거나 세부계통 변이 검출 규모가 더 커지면 재확산이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규모와 정점 시기를 예상하기는 어렵지만, 올여름 유행은 작년보다 규모가 훨씬 더 크고, 재감염 비율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오미크론 유행 당시의 확진자 수와 비교할 때, 올여름 재유행 규모가 더 클 가능성은 낮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27 10:44:15 수정 2022-06-27 10:45:29

#코로나 , #여름 , #재유행 , #유럽 , #오미크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