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경찰, 생후 6개월 아기 사망케한 아빠 긴급체포

입력 2022-06-28 09:28:44 수정 2022-06-28 09:28:4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울며 보챈다는 이유를 들어서 생후 6개월 아기 위로 이불을 덮어 사망에 이르게 한 친아버지가 긴급체포 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아기 아빠 A씨를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9시50분쯤 성남시 자택에서 생후 6개월 된 딸이 울고 보챈다는 이유로 이불을 덮어 아동학대를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양이 의식을 잃은 것으로 보이자 119에 신고했고, 경찰은 의료진과 구급대원 등의 진술을 확보해 사건 정황을 파악하고 A씨를 체포해 구속영장 발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한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아기는 다음날인 27일 오전 7시50분에 사망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6-28 09:28:44 수정 2022-06-28 09:28:44

#경찰 , #아동학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