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거리두기 해제로 노마스크? 실제 일상은…

입력 2022-06-28 10:33:55 수정 2022-06-28 10:33:5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는 해제됐지만 여전히 10명 중 7명은 감염을 피하기 위해 실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으로 28일 조사됐다.

롯데카드가 지난달 27~28일 개인 고객 4천82명을 대상으로 엔데믹(endemic·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시대와 관련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은 통계가 나타났다.

실외 마스크 착용 여부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72.1%가 '쓴다'고 답했으며,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72%이상이 '쓴다'고 답했다. 20대는 58.9%였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영업 제한 시간이었던 오후 10시 전에 귀가하는지에 대해 47.4%가 귀가한다'고 답했다. 영업 제한 조치는 해제됐지만 많은 이들이 일찍 귀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취식 금지 조치가 사라진 영화관에서 팝콘을 먹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0.2%가 '먹는다'고 했다. 다만 60대 이상에서는 '안 먹는다'가 54.9%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영화관 내 취식을 꺼리는 비율이 높았다.

올해 해외여행 의향에 대해서는 '간다'와 '가지 않는다'는 비중이 각각 49.8%와 50.2%로 비슷했다.

'가능하면 재택근무를 하겠다'는 응답이 70%에 달해 재택근무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롯데카드가 개인 고객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스포츠, 여행, 영화 등 외부 여가활동의 지난 5월 매출 건수는 2019년 평균을 10% 이상 밑돌아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까지는 회복하지 못했음을 알 수 있었다.

반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Over the Top) 감상 등 실내 여가 활동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급증해 지난 5월 관련 업종 매출 건수가 2019년 1분기 월평균의 2배에 달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28 10:33:55 수정 2022-06-28 10:33:55

#거리두기 , #코로나19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 #취식 , #영화관 , #팝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