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남아공 술집서 21명 집단 의문사...모두 10대 청소년

입력 2022-06-28 11:00:02 수정 2022-06-28 11: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연합뉴스



남아리카공화국 동남부 항구도시 이스트런던의 한 술집에서 사망한 21명은 모두 10대인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현지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모두 13∼17세 청소년들로, 19명은 현장에서 숨졌고 2명은 병원에서 혹은 병원으로 가는 길에 사망했다.

다만 이날 오후 현재 아직도 시신 3구에 대한 정확한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독극물 중독에 의한 사망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 감식반이 투입돼 독극물 분석 보고서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남아공에서 18세 미만 음주는 금지돼 있는데도 버젓이 이들이 출입한 것 자체가 문제가 됐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16세 소녀는 익명으로 BBC방송에 "공짜 술을 나눠주고 연령 제한도 없이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었다"며 "우리도 (술을) 마시기 시작하고 다른 사람들과 함께 즐겼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픽픽 쓰러지길래 폭음을 해서 그런 것 아니냐고 처음에 생각했다"면서 "(놀란) 나를 포함해 다른 많은 사람이 창문으로 도망쳤다. 내 친구들이 죽어서 우리 모두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당시 사람들로 가득 찬 술집에선 최근 학교 시험이 끝난 것을 기념해서 십대들이 모여 파티를 했고, 생일 파티 모임도 있었다는 진술도 나왔다.

에뇨베니라는 이 술집은 이스트런던 흑인 타운십(집단 주거지)에 자리 잡고 있다.

이스트런던이 위치한 이스턴케이프주(州)의 주류협회는 문제의 술집을 사건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영업 정지시켰다. 술집 주인은 "이런 일이 터지리라고는 예상치 못했다"면서 주민들에게 사과했다.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은 18세 미만 금주인데도 이 같은 행태가 벌어진 데 대해 개탄했다. 남아공 주류협회는 십대에 대한 음주 판매는 형사 기소 대상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28 11:00:02 수정 2022-06-28 11:00:02

#남아공 , #의문사 , #청소년 , #술집 , #집단 의문사 , #남아공 주류협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