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유나양 가족, 숙소 떠나며 분리수거까지...추가 CCTV 공개

입력 2022-06-29 09:33:41 수정 2022-06-29 09:33: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남 완도에서 행방불명된 조유나(10)양 가족의 실종 직전 모습이 담긴 CCTV영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YTN은 28일 유나양 가족이 펜션을 떠나던 당시 정황이 담긴 CCTV 영상을 추가로 입수해 보도했다. 앞서 유나양 어머니가 유나양을 업고 숙소를 나서고, 아버지는 그 옆에서 휴대전화와 무언가가 담긴 봉투만 들고 있는 모습이 공개된 바 있다.

추가 영상에 따르면 유나양 어머니는 미리 여행용 가방을 승용차 트렁크에 실었다. 이후 숙소에 들어갔다가 쓰레기들을 챙겨 다시 나온 그는 두 차례에 걸쳐 분리수거까지 꼼꼼히 마친 뒤 숙소를 떠났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분리수거 모습이) 귀가가 아닌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무언가 행선지를 향하는 결심, 이런 것들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유나양 가족이 완도에 타고 온 아우디 승용차는 경찰이 수색에 나선 지 7일째인 28일 오후 5시12분쯤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방파제에서 약 80m 떨어진 바닷속에서 발견됐다. 잠수 요원이 발견했을 당시 차량은 트렁크가 열린 채 뒤집혀 펄에 잠겨 있는 상태였다.

트렁크에 남아있던 여행용 가방과 손가방 등 일부 유류품은 경찰이 회수했다. 여기에는 옷가지와 목 베개 등 일상적인 물품만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잠겨 있는 차량에 탑승자가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탁한 물 때문에 잠수 요원의 시야가 제한된데다, 차량 선팅이 진하게 돼 있어 강한 빛으로 창문을 비춰도 내부는 보이지 않는 상황이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유나양 가족의 휴대전화 신호가 끊긴 당일 비슷한 시각 이 주변에 해당 차량이 지나간 점 등을 근거로 바닷물 속에 잠긴 차 안에 탑승자들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29일 오전에 크레인이 장착된 철선을 동원해 차량을 그대로 인양할 계획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29 09:33:41 수정 2022-06-29 09:33:41

#유나 , #가족 , #추가 영상 , #완도 실종 가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