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미용실서 머리 두 번 감기면 과태료"...이탈리아 가뭄 '최악'

입력 2022-06-29 11:49:04 수정 2022-06-29 11:49: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탈리아 북부가 물 부족 현상으로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 가운데, 고객의 머리를 두 번 감기는 미용사에 고액 과태료를 물리겠다는 지침이 등장했다고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같은 정책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이 세워져 있는 이탈리아 볼로냐 인근의 소도시 '카스테나소(Castenaso)'다.

이 도시의 카를로 구벨리니 시장은 끝나지 않는 폭염 때문에 가뭄 피해가 커지고 있는데도, 미용실과 이발소에서 '이중 머리감기'로 매일 수천L의 물을 허비한다면서 이달 25일 이를 금지하는 지침을 내렸다.

카스테나소의 인구는 1만6천명으로, 이발소와 미용실은 총 10곳이 있다. 시 당국은 위반 사례 적발 시 최대 500유로(약 70만원)의 과태료를 물리겠다고 선언했다.

이 지침은 9월까지 지속된다.

그는 "개별 고객에게 사용되는 물의 양을 더하면, 수천만L에 이를 것이다. 카스테나소는 작은 도시이지만, 대도시라면 이렇게 허비되는 양이 어마어마할 것"이라며 이번 조치의 취지를 설명했다.

시 당국의 자료에 따르면, 수도를 계속 틀고 있을 때 1분당 13L의 물이 소비되며, 누군가의 머리에 샴푸를 칠하고 거품을 헹구는 작업을 두 차례 반복하면 최소 20L의 물이 필요하다.

이러한 지침에 대해 현장에서는 불만 가득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카스테나소의 한 미용실에서 일하는 미용사는 "다소 말이 안 되는 조치"라면서 "우리가 사용하는 일부 제품의 경우 1번 헹구는 걸로는 부족하고, 손님의 머리가 너무 지저분할 경우에는 2번 머리를 감기지 않기가 어렵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구벨리니 시장은 지침 만료 시한인 9월 전에 이런 조처를 수정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상황이 정말로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겨울부터 눈과 비가 거의 내리지 않는 기후현상 때문에 이탈리아에서 가장 긴 강인 포강이 말라붙자, 이탈리아 북부는 물 부족으로 비상사태다.

북부 최대 도시이자 이탈리아 경제 중심지인 밀라노의 경우 물 절약을 위해 공공 분수대의 스위치를 잠근 것을 비롯해 상당수 도시가 시민들에게 물 사용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물 배급제까지 시행하는 형편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29 11:49:04 수정 2022-06-29 11:49:04

#이탈리아 , #가뭄 , #기후 , #물부족 , #과태료 , #미용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