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장영란, 셋째 유산..."너무 들떴나, 마음 아프다"

입력 2022-07-01 09:24:34 수정 2022-07-01 09:24: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송인 장영란이 셋째 유산 소식을 전했다.

장영란은 30일 자신의 SNS에 "날씨도 울적한데 안 좋은 소식 전해드려야 할 거 같아서 죄송해요. 아. 쉽게 말이 안 나오네요. 오늘 병원 검사하러 갔는데 복덩이가 심장이 뛰질 않았어요"라며 안타까운 소식을 알렸다.

그러면서 "전 괜찮아요. 그냥 자책 중이에요. 너무 들떠서 너무 행복해서 너무 빨리 얘기하고 너무 빨리 축하받고 이렇게 된 게 다 제 탓인 거 같고. 너무 신중하지 않았고 제 나이 생각 않고 끝까지 건강하게 지킬 수 있을 거라 자만했고 다 제 잘못 같네요"라며 자책했다.

또한 "임신을 간절히 원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희망을 드리고 싶었는데 너무 마음 아프고 속상하네요. 넘치도록 많은 응원과 축하를 받았는데 가슴 아픈 얘기를 전해 드려서 너무 죄송해요"라고 전했다.

이어 "툭툭 떨고 잘 이겨낼게요. 너무 걱정 마세요. 엄마는 강하니까. 근데 오늘만 자책 좀 할게요. 반성도 하고 슬퍼도 하고 울기도 할게요. 딱 오늘만"이라며 "내일은 다시 인간 비타민입니다"라고 덧붙였다.

40대 중반인 장영란은 지난 14일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후 장영란은 유산기 때문에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휴식을 취했으나, 끝내 아이를 떠나보내게 됐다.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7-01 09:24:34 수정 2022-07-01 09:24:34

#장영란 , #유산 , #방송인 장영란 , #유산 소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