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 이후 청소년 비만 늘고 음주·흡연 줄었다

입력 2022-07-29 14:11:13 수정 2022-07-29 14:11: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 유행 이후 청소년의 식생활은 더 불규칙해지고, 비만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흡연과 음주는 감소했다.

질병관리청은 이러한 내용의 코로나19 유행 전·후 청소년 건강행태 변화 심층 분석 결과를 29일 '국민건강통계플러스' 현안보고서를 통해 발표했다.

코로나19 유행 이후(2020∼2021년) 청소년의 현재흡연율(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일반담배를 흡연한 사람의 분율)과 현재음주율(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사람의 분율)은
유행 이전(2017∼2019년)보다 감소했다.

특히 남자 고등학생의 현재흡연율과 현재음주율은 유행 전·후에 각각 14.1%에서 10.0%로, 26.0%에서 18.6%로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남자 중학생의 현재흡연율과 현재음주율은 4.0%→2.0%, 8.6%→6.0%로 줄었고, 여자 중학생의 현재흡연율과 현재음주율은 2.1%→1.6%, 7.1%→5.0%로 감소했다. 여자 고등학생은 현재흡연율 4.8%→4.0%, 현재음주율 19.9%→13.1%로 줄었다.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된 2021년과 2020년의 흡연·음주 수준은 비슷했다.

이 기간 남자 고등학생의 현재흡연율은 10.1%에서 10.0%로 거의 차이가 없었지만, 현재음주율은 18.3%에서 18.8%로 조금 올랐다. 여자 고등학생의 현재흡연율은 3.8%에서 4.2%로 조금 올랐지만 현재음주율은 13.2%에서 13.0%로 약간 내려갔다.

또한 청소년들의 아침식사 결식률은 증가하고, 과일섭취율은 감소하는 등 식생활 지표는 유행 후에 더 나빠졌다.

특히 여자 고등학생의 아침식사 결식률은 코로나19 전 35.8%에서 후 41.3%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남자 고등학생의 아침식사 결식률은 32.8%에서 37.9%로 올랐다.

과일섭취율도 남녀 중·고등학생 모두 감소했다. 특히 여자 중학생의 과일섭취율이 코로나19 전 25.4%에서 20.8%로 가장 많이 줄었다.

신체활동 실천율은 고등학생은 코로나19 유행 후 소폭 증가(남자 17.1%→17.7%, 여자 5.7%→6.0%)했고, 여자 중학생은 9.2%에서 9.8%로 조금 증가했다.

남자 중학생의 신체활동 실천율은 24.2%에서 22.8% 줄었지만, 유행이 지나면서 2020년 22.1%에서 2021년 23.6%로 조금 회복됐다.

청소년의 비만율은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면서 남녀 중·고등학생 모두 증가했다. 특히 남자 중학생은 코로나19 전 11.5%에서 후 16.0%로, 남자 고등학생은 14.5%에서 17.2%로 증가해 남학생들의 비만율 증가가 두드러졌다.

질병청은 "아침식사가 불규칙하고 스트레스를 인지하며, 남학생의 경우 신체활동을 실천하지 않는 학생이 그렇지 않은 학생에 비해 비만일 가능성이 높았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이후 우울감 경험률 증가는 남자 중학생에게서만 나타났다. 우울감을 경험한 남자 중학생은 코로나19 전 19.2%에서 후 19.8%로 늘었고, 유행이 지속될수록(2020년 17.8%→2021년 21.7%) 더 많아졌다.

질병청은 "남녀 학생 모두 현재흡연·음주와 불규칙한 아침식사, 스트레스 인지가 우울감 경험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7-29 14:11:13 수정 2022-07-29 14:11:13

#코로나 , #청소년 , #비만 , #음주 , #흡연 , #여자 고등학생 , #남자 고등학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