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보호 필요한 아동 돌봐줄 가정위탁부모 모집"

입력 2022-08-04 15:00:01 수정 2022-08-04 15: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일시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돌봐줄 '가정위탁부모'를 상시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위탁가정은 부모의 질병이나 이혼, 사망, 아동학대, 수감 등으로 친가정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18세 미만 아동을 일정 기간 양육하는 일을 맡는다.

시는 위탁가정에 매월 30만원의 아동양육보조금을 지급한다. 이외 아동용품구입비 및 생계·의료·교육 급여도 지원한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25세 이상 주민으로 위탁 아동과 나이 차이가 60세 미만이며 아동학대 및 가정폭력 전력이 없는 사람이어야 신청할 수 있다. 단, 위탁 아동을 포함해 가정의 자녀가 4명 이상이 되는 경우에는 신청할 수 없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가정위탁지원센터 홈페이지 또는 센터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지훈 서울시 가족담당관은 "부모가 직접 키울 수 없는 아동들을 사랑으로 키우는 가정위탁사업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며 "서울시는 보호가 필요한 아동들이 안전한 울타리에서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지속해서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8-04 15:00:01 수정 2022-08-04 15:00:01

#가정위탁부모 , #서울 , #아동 , #가정위탁부모 모집 , #서울가정위탁지원센터 홈페이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