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수도권 집중호우에 위기경보 경계→심각

입력 2022-08-09 09:07:14 수정 2022-08-09 09:07: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8일부터 시작된 비가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해지면서 호우경보가 발표됐다.

이에 9일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새벽 1시를 기준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를 비상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 8일 오후 11시쯤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호우대처 긴급상황회의가 개최됐으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관계부처, 지자체 및 유관기관의 비상근무 체계 강화와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정부는 수도권 소재 행정기관과 공공기관, 산하기관 및 단체에 오전 11시 이후로 출근 시간을 조정하도록 하는 한편 재난 문자를 발송해 관련 내용을 알렸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무엇보다 국민생명을 지키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며 "관계기관은 총력을 다해 호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시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호우피해로 인한 국민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고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8-09 09:07:14 수정 2022-08-09 09:07:14

#호우 , #장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