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훔친 휴대전화서 개인정보 '탈탈'...2천만원 훔친 10대 구속

입력 2022-08-09 10:54:01 수정 2022-08-09 10:54: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0대 청소년이 회사 사무실에 있는 휴대전화를 훔쳐 돈을 인출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통영경찰서는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개인정보로 2천만원 상당의 현금을 인출해 챙긴 혐의(야간주거침입절도 등)로 10대 A군을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 군은 올 6월 18일 통영의 한 회사 사무실 문을 열고 들어가 그곳에 놓인 휴대전화를 절도했다.

그는 이같은 방식으로 지난달 9일까지 3차례 휴대전화를 훔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휴대전화 사진첩에 있는 신분증 사진 등 개인정보를 이용해 모바일 뱅킹에 접속했으며, 피해자들의 계좌에서 40회에 걸쳐 약 2천만원을 지인 계좌로 송금한 뒤 출금했다.

A 군은 가출한 상태로 모텔 등지를 전전하며 생활비를 구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 군이 특정 주거지가 없어 도주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발부받았으며 추가 수사를 진행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8-09 10:54:01 수정 2022-08-09 10:54:01

#휴대전화 , #개인정보 , #통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