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독일서 첫 어린이 원숭이두창 감염자 확인

입력 2022-08-10 09:18:38 수정 2022-08-10 09:18: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독일에서 처음으로 어린이가 원숭이두창에 확진된 사례가 나왔다.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는 9일(현지시간) 어린이가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사례가 처음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로베르트코흐 연구소는 한국의 질병관리청과 같은 역할을 한다.

4세인 이 여자아이는 독일 남서부 바덴뷔르템부르크주 포르츠하임에 거주하며, 함께 사는 두명의 성인은 원숭이두창 감염자다.

독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어린이는 가구 내 원숭이두창 감염사례가 확인되자 선제 검사를 받았고 양성으로 확인됐다.

증상은 없는 상황이며 가구 외 밀접접촉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주에는 15세, 17세 남성 두 명이 미성년자로는 처음으로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사실이 알려졌다.

지금까지 보고된 독일 내 원숭이두창 감염사례는 모두 2천916건이며 이 중 여성 7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남성이다.

어린이가 감염된 사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원숭이두창은 밀접한 신체접촉을 통해 전염되며, 바이러스는 상당 기간 표면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

RKI는 "밀접한 접촉이 있어야 전염이 이뤄진다"면서 "지금까지 대부분의 전염은 주로 성행위로 인해 이뤄졌고, 감염자 대부분은 증상이 심각하지 않다"고 말했다.

RKI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이후 경과는 대부분 약하게 진행되고, 자체적으로 치유된다. 증상으로는 열과 두통, 얼굴에서 시작돼 신체 다른 부분으로 확산하는 피부발진 등이 있다.

어린이나 면역체계가 약한 이들의 경우 중증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번 글로벌 확산 중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어린이는 극소수라고 최근 밝힌 바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8-10 09:18:38 수정 2022-08-10 09:18:38

#독일 , #원숭이두창 , #어린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