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맨손으로 쓰레기를..." 배수로 뚫고 사라진 '의정부 영웅'

입력 2022-08-10 13:36:36 수정 2022-08-10 13:36: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각종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폭우로 침수된 경기도 의정부의 도로 배수로를 맨손으로 뚫은 남성이 화제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네 배수로 뚫어주신 아저씨'라는 제목으로 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 A씨는 "전날 한 시간 정도 운동하고 집 가려고 했는데 밖을 보니 갑자기 물바다가 됐다"며 "한 시간도 안 되는 새 물에 잠겨서 근처 상가까지 물이 넘치고 난리가 났다"고 했다.

A씨는 "물에 잠긴 도로가 500m는 넘는데, 배수로가 막히니 30분 정도 만에 사람들 무릎까지 (물이) 차오른 상황이었다"면서 "어디선가 아저씨가 나와서 쭈그리고 앉아 배수로에서 쓰레기를 마구마구 뽑았다. 그랬더니 어느 아주머니가 쓰레기를 버릴 수 있게 종량제봉투를 가져와서 옆에서 도왔다"고 적었다.

이어 A씨는 "아저씨가 배수로를 뚫으니까 10분도 안 돼서 그 많던 물이 다 빠졌다. 배수로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며 "아저씨는 끝까지 남아서 물이 다 빠질 때까지 있었다. 물이 막히면 다시 뚫는 걸 반복하다가 떠났다"고 했다.

또 "막혔던 배수로를 보니 담배꽁초와 관련한 말이 많던데 주로 낙엽과 비닐 종류의 쓰레기가 많았다"면서 "하마터면 물이 계속 고여 더 깊게 잠겨서 많은 피해를 볼 수 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주변 상인들과 주택의 차량 주인들이 안심할 수 있었다"고도 했다.

A씨는 "최근 강남(역) 영웅 아저씨를 보고 감동했는데, 우리 동네에도 멋진 아저씨가 있다"면서 "참 고마운 분"이라고 썼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말 감동이다"라며 칭찬했다.

앞서 9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강남역 슈퍼맨 등장'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보면 한 남성이 강남역 근처에서 빗물받이 덮개를 열고 안에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내고 있다.

해당 사진을 올린 작성자 B씨는 "아저씨 한 분이 폭우로 침수된 강남역 한복판에서 배수관에 쌓여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냈다"면서 "덕분에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도 금방 내려갔다. 슈퍼맨이 따로 없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8-10 13:36:36 수정 2022-08-10 13:36:36

#쓰레기 , #의정부 , #경기도 의정부 , #배수로 , #폭우 피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